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게임뉴스 상세

정부中한한령피해콘텐츠업체구제책강화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7-10-12

중국 게임전시회 '차이나조이' 전경.

정부가 중국의 한한령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우리 콘텐츠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에 새롭게 마련한다. 이를 통해 게임을 포함한 콘텐츠업체들의 애로 사항이 얼마나 해소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콘텐츠 업체들의 중국 진출 애로를 해소하고 더 나아가 세계 진출 지원하기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문화부는 지난 3월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 1160억여원을 조기 집행해 수출시장 다변화를 꾀하는 등 콘텐츠 업체들의 해외 진출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 수출에 애로를 격는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추가 대책을 마련해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그동안 한한령으로 인한 피해 사례는 지난 3월부터 6개월 간 6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게임이 28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지원책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문화부는 이에따라 중국 시장 진출 과정에서의 피해 내용을 검토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심의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피해 사실이 확인된 업체에 대해 국고 지원 요건을 완화하는 등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사업 실패 이후 재기하는 창업주 등에 주로 투자하는 125억원 규모 펀드도 조성해 내년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콘텐츠 업체들의 금융권 자금 지원을 위한 이자부담 경감 사업 및 보증 지원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문화부는 또 내년 4월에 확장ㆍ이전할 계획인 판교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 입주 업체를 선정할 때 피해 업체를 우대키로 했다. 이밖에 피해 업체들이 중국 시장 이외의 대체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수출상담회 참가 및 교류활동 등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문화부는 이와함께 민관이 공동으로 중국시장 상황에 대응하고 콘텐츠 해외 진출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민관협의체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콘텐츠 분야별 분과를 마련하고 해외시장 전략 수립과 국고 지원 사업 추진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특히 민관협의체를 통해 업계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추가 지원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그러나 게임 업계의 경우 가장 많은 피해 사례가 발생한 만큼 현황파악과 지원책 마련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