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게임뉴스 상세

문화부, 여 위원장 인터뷰 발언에 반박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7-11-14

문화체육관광부 14일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사진)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발언한 내용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 위원장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게임계 농단 의혹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태블릿 PC와 같은 명확한 증거는 없지만 게임위가 배제 당하는 정황 등이 포착돼 의혹 제기를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자율심의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돼야 한다면서 현재 누적 350만개, 연간 55만개의 게임물이 들어오는데 이에 대해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도 없이 일하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문화부는 이에대해 지난 2011년 시행된 자체등급분류제는 당시 새로운 분야로 각광받던 모바일게임을 활성화하기 위해 민간 자율심의를 도입한 것으로, 국회의 충분한 숙의 과정을 거쳐 도입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화부는 또 게임법에 따르면 게임물 사후관리업무는 게임물관리위원회에서 담당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게임물 사후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인력을 30명에서 100명으로 확대했다고 말했다. 또 내년 정부예산안에도 동일한 수준 예산이 반영되어 있다고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