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컴투스 '서머너즈 워' 월드결선 관전 포인트는?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11-21

'SWC 2020' 월드결선 진출자 빌리피티 선수.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21일 오후 2시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SWC 2020)’ 월드결선을 개최했다.

‘SWC 2020’ 월드결선은 한국어를 비', 15개 언어로 30여명의 캐스터 및 해설자가 각 지역에서 전 경기를 중계한다.

이번 월드결선에 앞서 지난 8월 예선부터 ‘SWC2020’와 함께 한 글로벌 중계진들이 올해의 우승자를 예측한 결과, 지역컵에서 공격적 플레이로 전승무패 행진을 선보인 빌리피티(VIILIPYTTY) 선수가 캐스터들의 지지를 받으며 최고의 우승후보로 꼽혔다.

또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월드결선에 진출하는 레스트(L’EST)와 로지스(ROSITH), 그리고 아메리카컵 우승자인 제이맥(JMAK) 등도 유력 우승 후보로 거론됐다.

주목할 만한 빅매치로는 침착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올해 다크호스로 부상한 한국의 차미(CHARMI)와 전년도 세계 챔피언 레스트의 8강 세 번째 매치가 꼽히기도 했다.

대만 캐스터 에릭비(Er!cB)는 “지난해 챔피언 레스트가 올해 더 강해졌지만, 차미 또한 올해의 다크호스인 만큼 두 선수의 대결이 무엇보다 주목된다”라고 전했다. 한국 해설자 야삐(Yabbi)는 “덱 콘셉트가 비슷한 두 선수의 대결이 기대된다”고 평했으며 미국 해설자 스토익(Stoic)은 “이번 월드결선 판도는 차미와 레스트의 경기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빌리피티와 제이맥의 8강 첫 번째 매치도 비슷한 플레이 스타일의 두 선수 간 대결로 눈여겨봐야할 대결로 언급됐다. 유럽 지역 중계진 대부분이 두 선수의 경기를 빅매치로 들었으며 한국 해설자 심양홍(Byunja)은 “8강 3매치와 더불어 1매치에서 승리하는 선수가 결승으로 직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컴투스는 21일 월드결선이 종료된 직후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의 비공개 테스트도 시작한다. 테스트는 30일까지 이어지며 안드로이드OS 유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 회사는 이에 앞서 이날 사전 다운로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몬스터 ‘잔느’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플레이 영상을 공개했다.

이 작품은 ‘서머너즈 워’ 유니버스 세계관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다양한 몬스터를 소환육성해 다른 유저들과 8대8 대전을 펼칠 수 있으며 카운터, 소환사 스펠 등의 전투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대전의 재미를 극대화시킨 게 특징이다.

카운터는 상대방의 공격 턴 중에도 자신의 스킬을 발동시켜 즉각적인 반격을 하도록 만든 시스템이다. 소환사 스펠은 몬스터가 아닌 유저가 직접 전투에 개입해 쓸 수 있는 강력한 스킬 콘텐츠로, 단번에 전황을 뒤엎는 드라마틱한 상황을 연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룬, 몬스터 등 ‘서머너즈 워’ 세계관의 콘텐츠들이 실시간 전략 대전 장르에 최적화된 형태로 적용됐다. 원작의 팬뿐만 아니라 새롭게 접하는 유저까지 색다른 재미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