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김정주 NXC 대표 우주로 영토 확장 나선다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1-01-13

최근 빗썸 인수 추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김정주 NXC 대표가 우주항공산업 투자에도뛰어들었다. 미래 산업에 대한 다방면에 걸친 투자로 성장 동력을 마련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NXC는 스페이스X에 1600만 달러(한화 약 175억원)를투자했다. 이 회사가 투자한 스페이스X는 일론머스크 테슬러 창업주가 세운 미국 민간항공우주 업체다.

지난해 스페이스X는 19억 달러(2"원) 규모로 전환우선주 신주를 모집했다. 여기에 NXC가 1600만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것. 국내 자산운용사가 특수목적법인을 통해 "성한 펀드에 60% 규모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장에서는 전체 전환우선주 모집에 비해 규모가 적은 편이지만 투자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국내 투자법인이 스페이스X 주주명부에 이름을 올린 건 처음이라는 것. 뿐만 아니라 당초 경쟁률 자체가 워낙 높았던 상황이다.

이와 함께 이 회사가 최근 미래 산업에 대한 다방면 걸친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 역시 해당 행보의 일환이며 NXC가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할 것으로 봤다. 앞서서는 이 회사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인수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던 상황이다.

아울러 이번 투자규모가 크지 않았다며 우주항공산업을 비'한 다양한 영역에 이 회사의 투자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NXC 관계자는 “자사가 스페이스X에 투자한 것이 맞다”고 말했다.

한편 이 회사가 투자를 단행한 스페이스X는 2002년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업체다. 재활용 로켓을 제작해왔다. 지난해에는 국제우주정거장에 민간유인우주선도 보낸 바 있다.

[더게임스데일리 강인석 기자 kang12@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