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취업토크 상세

시나리오 기획자를 꿈꾸는 분들께 드리고 싶은 말씀

작성자
씨놔뤼우
작성일
2021-02-22
조회수
678
좋아요 수
4
안녕하세요. 게임업계에서 시나리오 기획자로 커리어를 쌓고 있는 사람입니다.

시나리오 기획자를 준비하면서 게임잡에서 여러 글을 읽었고, 저와 같은 꿈을 꾸시는 분들이 많아서 힘을 얻었습니다.

저와 같은 자리를 얻고, 같이 지식을 공유할 수 있을 날이 오기를 바라면서 이렇게 두서없는 글을 남겨봅니다.

-----

저는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학과의 동기들은 신춘문예에 사활을 걸거나, 현실에 타협하고 광고 쪽을 함께 공부하거나... 그런 식으로 자신의 길을 찾아갔습니다. 저는 게임을 너무나도 만들고 싶었고, 제 이야기가 게임 속에서 펼쳐지는 것을 꿈꾸는 '지망생 1'에 불과했죠.

그러다 게임 시나리오 기획자가 되고 싶어서 무작정 학교에서 써놓은 습작을 정리해서 회사에 돌렸습니다. 게임잡에서 시나리오 기획자를 원하는 모든 공고에 다 뿌렸죠. 자기소개서는 그럭저럭 적었고, 저만큼 글을 써본 사람은 적을 거라는 근거없는 자신감도 있었습니다.

결과는 처참했죠. 그 누구도 제 서류를 통과시켜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제가 결정했던 것이 '게임학원'을 등록하는 것이었습니다.

학원에서 기획을 배우면서 '유저로서 게임을 즐기는 것'과 '기획자로서 게임을 분석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문제라는 걸 배웠어요.

매일 포트폴리오를 만들고, 신나게 말로 쥐어터지고, 집에 가면 밤새서 다시 완성하고, 또 쥐어터지고...

그렇게 학원 생활 내내 제 마음 속엔 멍만 들었습니다. '내가 사람이 맞긴 한가? 사실 원숭이였던 건 아닐까?' 이런 생각까지 했을 정도였어요.

-----

그렇게 반년을 보낸 뒤 제 위치는 달라져 있었습니다.

그냥 다른 사람보다 문장을 잘 만들고, 글을 잘 쓴다는 건 특출난 재능이 아니었습니다. 저보다 글을 잘쓰고, 검증된 작가분들은 차고도 넘치는 세상이니까요.

제 특별함은 포폴을 만들며 PT를 반복한 것에서 나타났습니다. 게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이해하려 노력한 시간, 아트와 프로그래머의 마음까지 설득할 수 있는 리뷰 능력을 조금씩 쌓을 수 있었던 겁니다.

학원을 가라는 것이 아닙니다. 시나리오 기획자가 되려면, 게임을 만들 때 필요한 제반 지식을 갖추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은 거예요.

-----

게임 시나리오는 다른 장르의 문학 예술과 그 궤가 다르다는 것을 깨달은 것도 컸습니다.

많은 분들이 '내가 쓴 이야기를 게임에 펼쳐내는 것'을 시나리오 기획자로서의 목표로 삼습니다. 하지만 시나리오 기획자는 절대 '내가 쓴 이야기'를 게임으로 만들 수 없습니다. 이건 단언할 수 있습니다.

원화를 맡은 분께서 자신이 그리고 싶은 그림만 골라 그릴 수 없고, 클라를 맡은 분께서 입맛에 맞는 코드만 뽑아낼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는 팀이며, 팀이 향하는 목표를 똑바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내 이야기를 고집하는 사람은 그 어떤 직무의 사람과도 협업할 수 없습니다. 시나리오 기획자는 자신이 원하는 글보다, 이 게임에 어울리는 이야기를 만들 수 있어야 합니다.

소설가는 자신의 글로 모든 것을 증명할 수 있지만, 게임 시나리오 기획자는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는 모든 사람들과 소통하며 과감히 자신의 고집을 꺾을 수 있는 용기 있는 사람이어야 그 가치를 증명할 수 있습니다.

많은 시나리오 기획자 구직 공고에서 '게임은 팀이 함께 만들어낸 작업물임을 명확히 인지한 사람'을 원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생각하면 좋겠어요.

게임 시나리오는 '내가 쓴 이야기'가 아니라 '팀이 함께 만들어낸 세계의 일부'라는 것을 명확히 인지할 때, 여러분은 꿈꾸던 시나리오 기획자가 되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두서없고 서투른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제 뒤에 계속 나타나게 될 우수한 시나리오 기획자를 바라면서 끄적여보았습니다.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