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출범 등 역량 강화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8-02-07

사진=조계현
사진=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향후 사업계회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가 기존 카카오 플랫폼 및 퍼블리싱 모델을 개편하고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출범시키는 등 사업역량 강화에 나선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7일 양재 엘타워에서 ‘미디어 데이 2018 프리뷰’를 갖고 향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 회사는 올해 온라인 및 모바일 등 기존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출범시키고 개발 역량을 다져 나갈 계획이다. 또 자회사 카카오VX를 통해 인공지능(AI) 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온라인게임 부문 발표에 나선 조계현 대표는 ‘검은사막’ 2주년 기념으로 스페인어를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해외 저변 확대에 속도를 더할 글로벌 토너먼트 및 콘테스트 등 행사를 개최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온라인게임 신작 라인업 중 하나로 ‘에어’가 공개됐다. 이 회사는 늦어도 올 3분기 북미 및 유럽 시장에서 비공개 테스트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화제작 ‘배틀그라운드’는 친구, 커스텀 게임, 장터 등을 도입하며 서비스 고도화가 이뤄질 예정이다.

조 대표는 이와함께 PC방 서비스 강화를 비롯해 e스포츠화 추진에 속도를 더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남궁훈 대표가 모바일게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이날 다운로드 없이 카카오톡에서 바로 즐길 수 있는 스낵게임을 비롯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브랜드를 활용한 프렌즈게임, 웹툰 기반 게임 등 20여개 신작 라인업을 공개했다.

남궁 대표는 자체 개발 역량을 확보해 카카오의 강점이라 할 수 있는 대중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캐주얼 장르 라인업을 늘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를 위해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캡콤의 캐릭터를 활용한 SRPG ‘캡콤 슈퍼 리그’, 디즈니 IP를 활용한 스포츠 게임 ‘탁구왕미키’, 콩 스튜디오의 어드벤처 RPG ‘프로젝트 스네이크’ 등이 첫 공개됐다. 이와함께 액션스퀘어의 ‘프로젝트 G’와 ‘프로젝트 E’ 작품명이 각각 ‘기간틱 액스’와 ‘이터널 랩소디’로 확정됐다.

남궁 대표는 이처럼 캐주얼 장르뿐만 아니라 하드코어 장르 역시 외부 파트너십을 통해 외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카카오 플랫폼 및 퍼블리싱 모델 등을 개편하는 사업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우선 플랫폼 변화로는 다양한 SNS와 연동을 가능토록 하고 ‘포 카카오’ 브랜드 노출을 옵션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퍼블리싱 모델을 직접, 공동, 준 등으로 재편하고 각 모델에 최적화된 사업 전개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남궁훈
사진=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이 회사는 플랫폼과 퍼블리싱 분야 변화와 함께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의 출범으로 삼각편대 구조를 갖춘다는 전략이다.

프렌즈게임즈는 권미진, 김동준, 박영호 세 명의 책임 프로듀서를 중심으로 권현미, 박우람, 윤경옥, 김준현, 최웅규 PD 등이 각 개발 조직을 이끌어 간다. 이와 함께 강기종 대흥개발 대표와 이원술 손노리 대표가 힘을 보태고 이재상 피플러그 대표, 유정상 레프트라이트 대표까지 합류해 12명의 핵심 구성원을 주축으로 이 회사의 개발 역량의 확대를 이끌어 간다는 것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프렌즈게임즈의 신작 라인업이 공개됐다. 이 회사는 이처럼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모바일 및 스낵게임의 개발을 전담한다.

이와함께 자회사 카카오VX는 스크린골프 등 기존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AI 등을 활용한 혁신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대화형 인터페이스 ‘챗봇’을 탑재한 ‘골프 부킹 서비스’를 비롯해 홈 트레이닝 및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