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영화와 게임의 상관관계는?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9-06-29

사진 = 강연중인 김세연 센터장

넷마블(대표 권영식)는 29일 서울 구로구 지벨리비즈플라자에서 ‘2회 게임 콘서트 ’를&개최했다. 콘서트에서 영화와 게임, 그리고 기술에 대한 강연이 이뤄졌다.

이번 콘서트에는 다양한 분야 전공자들과 취업준비생, 직장인 등 사회의 여러 계층이 참여했다. 콘서트는 영화가&게임화됐을 때, 혹은 그 반대의 경우,&게임 제작에 활용되는 프로그래밍 기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도록 구성됐다.

먼저 최광희 영화 평론가는 게임과 영화의 상관관계에 대해 강연했다. 하나의 콘텐츠로 게임 영화 등 다양한 매체에 활용되는 트랜스 미디어를 설명했다. 따라서 게임 외에 다른 매체 콘텐츠를 잘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게임이 영화화했을 때 콘텐츠가 보유하고 있는 핵심 요소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예를 들어 어쌔신크리드를 실패 사례로 설명하며 게임은 암살이 메인 콘텐츠인데 영화에서는 과정에 불가했다는 것이다.

또 그는 게임을 만드는 점에 있어서 이야기는 중요하기 때문에 영화의 게임화에 큰 요소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게임과 영화에 중요한 직업군을 언급했다. 그는 영화계 유망 직종을 스토리 개발자, 캐릭터 개발자, 그래픽 디자이너, 인공지능 게임 프로그래머를 꼽았다. 게임과 영화 모든 영역에서 활약할 수 있는 직업군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몬스터의 김세연 센터장은&게임의 기본 요소와 기술에 대한 내용으로 강연했다. 게임의 기본 요소와 론칭 전 제작 과정을 설명했다. 아이디어부터 시장 트랜드 및 개발 인원과 출시 일정까지 과정에 대한 전반적인 구조를 말했다. 또 출시 이후 게임의 운영에 대한 설명도 언급했다. 업데이트 주기와 일정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이어 그는 게임의 역사를 보여주며 모바일 게임과 네트워크 환경의 기술적 발전을 설명했다. 또 서버의 성능, 안정성, 확장성, 편의성에 대한 내용을 풀어냈다. 성능이 아무리 좋아도 안정성이 받쳐주지 못하면 유저들은 좋지 못한 경험을 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안정성과 확장성 등 다양한 방식으로 유저들이 편한 환경에서 게임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밝혔다.&

김세연 센터장은 게임과 관련된 질의응답 시간도 이어졌다. 그는 넷마블의 여러 플랫폼 서비스 여부에 대해 “넷마블 몬스터는 500여명의 직원이 있다. 인력 등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고&답했다. 넷마블 몬스터만의 새로운 세계관 게임 출시 여부에 대해 “판권(IP) 게임을 하는 것은 일장일단이 있다”고 답하며 “흥행 실패에 리스크가 있다 보니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판권(IP)을 사용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새로운 시도 실패 시 되돌릴 수 없는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강연 이후 김세연 센터장과 이나연 사무국장이 함께 넷마블에 대한 참여자들의 다양한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취업과 관련해 넷마블이 원하는 상과 게임 서비스에 대한 여러 정보를 질문하고 답변했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