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롤드컵, `그리핀` 아쉬운 8강 탈락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9-10-27

승리 인터뷰를 하는 더샤이(강승록) 선수

&

국내 LCK 리그 소속 그리핀이 26일 오후 펼쳐진 리그오브레전드(LoL) 국제 대회 ‘2019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전에서 아게 탈락했다. 이날 한국 ‘그리핀’과 중국 LPL 리그 소속 ‘인빅터스 게이밍(IG)’가 첫 대결을 펼쳤다.

그리핀은 LCK에서 좋은 2회 연속 준우승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며 롤드컵에 진출한 팀이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6승 1패라는 압도적인 결과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8강전에서 IG에게 3대1로 패배하며 탈락했다. 팬들은 패배하더라도 박빙의 승부가 이뤄질 것이라 예상했지만 그리핀답지 않은 경기력으로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 분개했다.

특히 그리핀 탑 라이너 소드(최성원) 선수와 IG 소속 더샤이(강승록) 선수의 기량 차이가 4경기 내내 좁혀지지 않아 경기가 많이 기울어졌다는 평이다. 그중 2세트와 4세트 때 이뤄진 제이스 챔피언과 케일 챔피언 대결이 가장 비판받았다.

일반적으로 유저들 사이에선 제이스는 케일 상대로 초중반 유리한 상성을 지닌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소드 선수는 이러한 상성을 활용하지 못하고 cs(미니언 처치 수)를 동등하게 챙겨가는 것을 막지 못했다. 이후 5대5 싸움 구도나 스플릿(옆&라인을 미는 행위)에서 존재감이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순간에는 더샤이 선수에게 솔로 킬까지 내주며 기량 차이를 보여줬다.

이러한 불균형은 팀 전체에 악영향을 끼쳤다. 그리핀 내 에이스인 정글러 타잔(이승용) 선수는 정글 동선에 제한이 걸려 제대로 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고 쵸비(정지훈) 선수는 팀 조합을 위해 이렐리아 등 자신의 마스코트인 공격형 챔피언을 사용하지 못했다. 쵸비 선수는 뽀삐, 사이온 등 팀 싸움에 좋은 챔피언을 선택했으나 경기 승리로 이끌진 못했다.

결국 마지막 4세트에선 선수들이 심리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경기 시작 25분 만에 패배했다. 더샤이 선수는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에도 뽑히며 수준 높은 기량을 증명했다. 당시 최근 그리핀의 조규남 대표 논란을 폭로한 김대호 전 감독이 개인 방송에서 해당 경기를 중계하며 자신이 이끌던 팀이 이런 결과를 보인 것에 대해 큰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리핀과 IG 대결 이후 LPL 소속 ‘펀플러스 피닉스(FPX)’와 유럽 리그 LEC 소속 ‘프나틱’의 대결이 이어졌다. 이 경기는 FPX가 3대1로 승리했다. 27일 오후 8시에는 8강 2일 차 대결이 이뤄진다. 1매치는 LCK 소속 SKT T1과 LEC 소속 스플라이스 경기가 진행된다. 2매치는 LCK 소속 담원 게이밍과 LEC 소속 G2 e스포츠가 맞붙는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