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여기는 지스타] 그라비티 “중국 가레나 뛰어넘는 것이 목표”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9-11-14

왼쪽
왼쪽 부터 서찬호 그라비티 온라인 사업 유닛 PM, 정일태 팀장, 김진환 사업총괄 이사, 김종율 CTO, 최현진 YT스튜디오 기획팀장, 황승연 네오싸이언 게임 기획자

“중국 회사인 가레나가 해외에서 사업을 잘하고 있는데 이를 뛰어넘는 것이 목표다.”

김진환 그라비티 사업총괄 이사는 14일 부산 센텀 프리미어 호텔에서 ‘지스타 특별 인터뷰’를 갖고 이 같이 말했다. 이 회사는 2년 만에 지스타에 참가해 ‘라그나로크 오리진’ ‘라그나로크 택틱스’ 등 8개 신작을 포함한 12개 작품을 출품했다.

김 이사는 올해 지스타 참가이유에 대해 “그 동안 다양한 작품을 준비하는데 2년이 걸렸다. 작년에는 소개할 만한 작품이 없어서 넘어가는 해가 됐었다”면서 시장 1위는 당연히 기대하고 있지만 그 보다는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가레나를 뛰어넘는 것이 그것이라고&언급했다.

이어 지난해 ‘라그나로크’ 판권(IP) 활용작의 흥행으로 원작 IP에 대한 가치가 다시 한 번 평가됐다며 각 작품을 전세계에 직접 서비스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이 회사가 특히 강세를 보이는 동남아 시장 상황에 대해선 “(동남아) 성장 속도가 상상 이상으로 빠르다. 그 시장을 견인하는데 ‘라그나로크’ 역할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라비티는
그라비티는 올해 지스타에 총 12개 작품을 출품했다.

‘라그나로크’ IP 외 개발에 대해선 겉으로 드러나는게 ‘라그나로크’ 였지 내부에 다른 많은 IP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른 IP 확장을 위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김 이사는 말했다.

지스타 개별 출품작과 관련해선 ‘라그나로크 오리진’에 대해 3D 그래픽의 디테일을 전작들과의 차이점으로 꼽았다. 또한 이전 3D 그래픽 ‘라그’ IP 활용작보다 더 원작스러운 그래픽을 핵심 포인트로 잡았다는 것. 이 작품의 포인트로는 퀄리티, 다중서버, 여성형을 꼽았다.

이 작품의 해외서비스와 관련해선 당초 기대했던 바는 중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외 서비스에 나서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판호 해결에 기약이 없어 한국 서비스를 먼저 하게 됐다는 것. 해외 서비스는 당연히 할 것이지만 어느 지역부터 시작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 미드가르드 크로니클’과 관련해선 원작 유저들이 커뮤니티에 중점을 뒀지만 전투가 그리 낮은 비중이 아니였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그간 잘 다루지 않았던 전투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강조했다.

‘퍼들드 머들드’와 ‘미즈 나오미 퍼즐’는 각각 '라그' IP를 활용하지 않은 퍼즐 게임이다. 두 작품에 대해&이 회사는 자사가 다양한 장르에 대해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장르 중 퍼즐 게임에 대해서도 발전 가능성이 있다고 본 것. 각 작품에 대해 유저가 쉽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타깃은 북미 시장을 꼽았다. 아울러 해당 작품들에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자사가 새로운 IP 개발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두 작품이 이러한 개발 중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부산=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