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진 각성 업데이트 최우선할 것`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9-12-14

강정호
강정호 네오플 디렉터.

“모든 직업에 대한 ‘진 각성’이 언제 완료될지는 현재 시점에서는 말하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그러나 시작한 이상 새 캐릭터의 추가 등의 작업보다는 진 각성 업데이트를 모두 끝내는 것에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강정호 네오플 디렉터는 14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진: 던파 페스티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의 대규모 업데이트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강 디렉터는 내년 1월 9일 최고 레벨 100확장과 함께 여귀검사의 3차 각성 ‘진 각성’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레벨 확장과 맞물리는 스토리 전개 및 던전을 공개했고 파밍의 동기부여가 되는 새 장비 아이템의 추가도 예고했다.

그는 “100레벨로의 상향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3차 각성을 도입할 수밖에 없게 됐고 그렇다면 이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고민하게 됐다”면서 “이 같은 내부 R&D 과정에서 가장 먼저 시도를 해본 게 여귀검사였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시기의 차이가 개발 진척도 등으로 이어지면서 ‘진 각성’의 첫 순서로 결정됐다는 것. 여귀검사 이후의 순서로 진 각성이 추가될 남격투가 역시 근접 전투에 대한 R&D를 가장 먼저 진행한 직업이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진 각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긴 하지만, 업데이트가 언제 이뤄질지 모르는 그 외 캐릭터들이 느낄 박탈감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강 디렉터는 이를 위해 캐릭터를 강화시키는 패시브 스킬을 획득하는 방식으로 진 각성 캐릭터 간의 격차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해당 패시브 스킬은 새로운 스토리 전개와 엮이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현시점에서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진 각성’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강화 패시브 스킬을 얻게 되며 이후 각성을 완료하면 해당 스킬이 사라지는 구조라는 게 강 디렉터의 설명이다.

이번 겨울 업데이트에서는 레벨 확장과 더불어 새로운 아이템이 대거 추가된다. 각 직업별 최고레벨 에픽 아이템을 비롯, 교환이 가능한 에픽 아이템 ‘지혜의 산물’, 새로운 등급의 ‘신화’ 장비 등으로 인해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강 디렉터는 “재료를 모아 아이템을 하나하나 맞춰가는 과정이 절대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숙제’ 같이 느껴지는 것에 대해서는 해소하고 싶었다”면서 “기존의 방식에서의 장점은 일부 수용하되 임의적인 요소를 통해 흥미를 더하는 기조를 가져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이템 파밍에 걸리는 기간 등에 대해 “아무래도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방식이 적용되기 때문에 명확한 산출이 어려울 것 같다”면서 “그러나 기존과는 크게 차이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정호
강정호 네오플 디렉터.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장비 아이템이 세트 효과 조합에 대한 틀을 깨는 것도 큰 변화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조합 가능성이 크게 확대되는 것과 비례해 다른 유저들이 성능을 가늠하기 어려워질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는 것.

강 디렉터는 이에 대해 “다른 유저의 장비를 평가하는 입장에서의 부담감이 커질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면서 “유저 인터페이스(UI) 측면 등에서 보다 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던전앤파이터’는 내년 15주년을 앞두고 있다. 이번 겨울 업데이트는 이 같은 새해의 첫 행보로도 의미가 깊은 편이다.

강 디렉터는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한 건 재미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콘텐츠들을 통해 많이 재미있어졌다는 말을 들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