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라이엇 ‘발로란트’ 내달 2일 정식 출시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05-22

라이엇게임즈의 FPS 신작 ‘발로란트’가 6월 2일 정식 출시된다. 현재 비공개테스트(CBT)가 진행 중인 이 작품은 국내외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출시 전 캐쥬얼한 그래픽과 차별화되지 않은 인터페이스(UI) 등으로 우려가 컸으나 CBT 후 유저들의 반응은 많이 바뀐 상태다. 익숙한 시스템과 경기 방식, 개성 있는 스킬을 토대로 FPS 재미를 잘 살렸다는 평이다.&

특히 구형 컴퓨터에서도 무리 없이 실행될 정도로 가벼운 게임이라는 점, 요원 스킬이 있으나 FPS 토대인 총기 활용이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것 등이 호평 요소로 꼽혔다. FPS는 비교적 진입 장벽이 있는 장르지만 요원 스킬, 가벼운 게임성, 핵 방지 시스템 등을 통해 최대한 넓은 유저풀을 같겠다는 라이엇 측의 의도가 들어맞은 셈이다.

21일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출시 일정은 올해 초 발로란트 공개 당시 이 회사가 유저들에게 약속한 내용이다. 영상에 등장한 애나 던런 총괄 책임자와 조 지글러 게임 디렉터는 “CBT 참여를 감사드리며 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는 여러분에게 힘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해외에선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스(CS:GO)’의 대체대로 지목되고 있다. CS는 2012년 8월 출시된 후 해외에서 FPS 장르 중 가장 인기 있는 작품이다. 다만 핵과 프레임(핑) 드롭 등 게임 내적인 문제점들이 지속해서 지적되고 있다. 라이엇 측에서 출시 전부터 이런 문제점들을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유저들의 기대를 받는 것이다.

다만 핵 프로그램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선보인 ‘뱅가드’ 안티 치트 소프트웨어는 여러 비판을 받고 있다. 컴퓨터 실행 시 자동으로 작동하고 게임을 종료해도 유지되는 등 과도한 권한이 주어지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다.

이외 게임 내 솔로 랭크가 마련되지 않아 아쉽다는 의견도 있었다. 팀원 간 소통이 중요한 게임인 만큼 상위 랭크로 올라갈수록 팀을 만들지 않으면 승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 클라우드 9, 젠지 e스포츠, T1 등 유명 구단에서 이미 프로팀을 창단할 정도로 e스포츠로서도 주목받고 있다. 또 오버워치 등 다른 FPS 장르 프로 선수들이 이 게임으로 종목을 옮기는 등 e스포츠계에 큰 지각 변동을 예고하기도 했다. 리그오브레전드(LoL)가 e스포츠로서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만큼 발로란트 대회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더게임스 신태웅 기자 tw333@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