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제작의 명가로 재도약 할 것`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06-25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25일 판교 크래프톤타워에서 김창한 대표 취임식을 가졌다.

김 대표는 지난 3월 이 회사 대표로 내정된 바 있다. 이후 크래프톤과 펍지 대표를 겸임해 왔다. 김 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제작의 명가로 재도약하기 위해 집중할 핵심 경영 비전 및 방향을 발표했다.

그는 이 회사의 출발점이자 근원인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명작을 지속적으로 제작해야 한다고 강했다. 특히 창업 비전인 MMORPG의 명가와 ‘테라’의 성공을 언급하며 “10여 년 사이에 다른 장르의 게임들이 출시됐지만 ‘제작의 명가’라는 부분은 변함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로 이룬 성공을 발판 삼아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을 통해 게이머들의 로망을 실현하는 작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러한 결과를 낳는 데 있어서는 창작에 대한 열망, 실력 및 자원의 제약을 극복하는 노력, 생존을 위한 사투를 거론했다.

이와 함께 제작의 명가로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도전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량적 성공에 집착하지 않고 ‘명작’ 기준에 부합하는 게임 제작 ▲실패가 밑거름이 될 수 있는 가치 있는 도전 ▲자율과 책임, 권한과 책임 사이의 균형,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을 공유하는 공동체로서의 인식을 주문했다.

직적 변화 부문에서는 스튜디오들의 독립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스튜디오들이 각자의 크리에이티브 아이덴티티가 형성되고 독립성을 갖춰 지속 가능한 제작능력이 양성될 것으로 설명했다.

취임사에선 지식재산권(IP) 프랜차이즈에 대한 투자도 강됐다. ‘배틀그라운드’와 같이 확장 가능성이 있는 게임 콘텐츠를 웹툰, 드라마, 영화, e스포츠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응용할 계획은 물론 원천 IP 확보에 노력한다는 것. 또한 지속 가능한 게임 IP 혹은 제작팀 발굴도 계속 시도할 계획이다.

김창한 대표는 “크래프톤이 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 세계가 인정하는 ‘제작의 명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회사를 이끄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며 “창의성 경영을 통해 명작이 탄생할 수 있는 제작 환경을 성하고 인재 영입, 육성 등 다양한 지원을 제시해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과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더게임스데일리 강인석 기자 kang12@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