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엔씨 자회사 엔트리브 모바일 신작 3개작 발표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07-02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대표 겸 총괄 프로듀서.

엔씨소프트가 ‘팡야’와 ‘트릭스터’ 등 엔트리브소프트의 대표작들을 모바일로 새롭게 선보인다. 기존 '프로야구H2'와 별도의 노선인 '프로야구H3'를 통해 야구 게임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2일 서울 강남구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트리니티 웨이브’를 갖고 엔트리브소프트의 라인업을 선보였다.

이 회사는 이날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가 개발 중인 ‘팡야M’ ‘트릭스터M’ ‘프로야구H3’ 등 모바일게임 3개 작품을 공개했다. ‘팡야’ ‘트릭스터’ 등 엔트리브의 자체 판권(IP)을 모바일로 선보이는 한편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의 차기작을 내세워 시장 공략을 예고했다.

‘트릭스터M’은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서비스한 ‘트릭스터’ IP를 활용한 MMORPG다. 원작에서의 ‘드릴 액션’과 2D 도트 그래픽을 계승했다. ‘모험’을 가장 중요한 테마로 삼고 있으며 날씨 및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환경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인물과의 만남이나 유물의 발굴 등 새로운 단서로 시작하는 발견의 즐거움으로 채워졌다. 또 한편으론 캐릭터 간 충돌처리 기술과 끊임없이 이어지는 ‘심리스 월드’가 구현돼 전략적이고 쾌적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이번 신작에서는 원작의 미완 결말 스토리도 완전하게 만날 수 있다. 전작의 중요 장면과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가는 재미도 마련됐다.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대표 겸 총괄프로듀서는 “단순히 원작을 재현하고 보존하는 게 아니라 그간의 MMORPG 서비스 기술 및 경험들을 이어가는 엔씨소프트의 차기작으로서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레트로’가 아닌 ‘뉴트로’의 감성으로 엔씨소프트의 철학을 담아낸 ‘귀여운 리니지’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릭스터M’은 이에따라 보다 라이트하게 젊은 층에게 ‘리니지’의 맛을 알게 하는 게 목표이기도 하다는 것. ‘아인하사드’ 같은 행동 재화가 요구되지 않으며, 강화나 합성 요소가 있지만, 아이템이 파괴되지 않고 내구도가 소모되는 방식으로 구현됐다고 이 대표는 설명했다.

그는 또 “드릴 액션에 주안점을 두고 개발한 만큼 드릴의 종류나 중요 스팟이 다양하게 구현됐다”면서 “사냥에서 획득할 수 있는 아이템과 드릴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게 다르고 쓰임새가 다르기 때문에 스팟의 경쟁하는 것은 물론 양쪽 다 분배를 해서 플레이하도록 설계됐다”고 말했다.

'트릭스터M'

‘팡야M’은 글로벌 40여개국 2000만명의 유저가 즐긴 엔트리브의 대표작 ‘팡야’ IP 기반의 팬터지 골프 게임이다. 원작의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하고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작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캐릭터 및 스토리 측면에서의 변화도 만나볼 수 있다. 새롭게 구성된 스토리를 기반으로 리뉴얼된 캐릭터를 선보이며 캐릭터별 특화 스킬을 통해 시각적 효과뿐만 아니라 재미 요소를 더한다.

스토리를 한층 보강해 원작에서 다루지 않은 ‘팡야 섬’의 60여개 메인 스토리를 제공한다. 특히 메인 시나리오는 성우 연기를 통한 풀 보이스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작품은 200여개 필드가 구현됐으며 원작의 세계관을 모두 담아내는 동시에 전략성을 가미해 한층 발전됐다. 맵 곳곳에 ‘부스터 링’ ‘시계탑’ 등 기믹(비밀장치)가 더해졌다.

이번 신작에서는 새롭게 선보이는 ‘팡게아’ 스킬로 팬터지 요소를 즐길 수 있다. 원작에서의 고유 특수샷이 팡게아 스킬로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노우영 '팡야M' 디렉터.

노우영 ‘팡야M’ 디렉터는 “팡게아 스킬은 세상에 없는 골프를 완성하기 위해 기획된 고유 스킬”이라면서 “원작에비해 한층 더 확대된 역하을 제공하며 팬터지 요소가 더욱 강화된 팡게아 스킬을 통해 다채로운 상황을 경험하며 콘텐츠의 재미를 더욱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야구 H3’는 차세대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을 지향한다. 감독을 넘어 구단주의 역할을 맡아 야구단을 운영할 수 있다.

잠재력을 보유한 선수를 발굴하는 ‘스카우터’와 ‘콜업’ 시스템, 선수의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이적시장’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선수카드는 실제 선수의 프로야구 성적에 기반해 가치를 부여받고, 유저는 육성을 통해 선수를 성장시킬 수 있다. 육성된 선수의 능력치에 더해 게임 내 시즌에서 기록한 성적도 가치평가가 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유저가 애정을 갖고 키운 선수의 가치가 게임 내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평가받는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특정 카드는 오프라인 트레이딩 카드에서 볼 수 있는 ‘시리얼 넘버’가 부여된다. 선수의 친필 사인이 삽입된 한정판 카드도 출시한다. 한정판 카드는 실제 야구팬들이 트레이드와 수집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오프라인 트레이딩 카드 시장 진출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프로야구H3’는 엔씨소프트의 첨단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된다. 단순 경기 시뮬레이션 결과 재생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생동감 있는 경기 리포트와 하이라이트, 뉴스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심재구 '프로야구H3' 프로듀서.

심재구 ‘프로야구H3’ 프로듀서는 “기존 ‘프로야구H2’ 역시 멈추지 않는다”면서 “앞서 ‘리니지M’과 ‘리니지2M’이 서로 공존하고 있듯이, ‘프로야구H2’와 ‘프로야구H3’ 역시 각자의 방향성을 가지고 서비스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신작 티저 페이지를 통해 엔트리브소프트의 라인업에 대해 보다 자세한 내용을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3개 작품 모두 게이밍 플랫폼 퍼플이 지원돼 PC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발표한 라인업 3개 중 한 작품은 연내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한국에 우선 출시할 예정인데 ‘트릭스터M’과 ‘팡야M’의 경우 원작이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얻었던 만큼 해당 진출 지역 서비스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는 엔씨소프트의 신작 라인업 출시도 예정돼 있기 때문에 내부에서의 율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 다만 엔트리브 측에서는 이와 상관없이 론칭 준비를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어떻게 경영을 할 것인지, 철학은 무엇인지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원래 잘하는 것만 잘하면 되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지난 3년 간은 엔트리브의 기존 IP들이 다시 살아날 수 있는 기반이 되는 시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배너



퀵메뉴